“미용실에서 어떤 여자가 저보고 ‘180만원’ 줄테니 자리에서 비켜래요”

“미용실에서 어떤 여자가 저보고 200만원 줄테니 자리에서 비켜달래요”

img-1
img-2
img-3
img
852

중국 베이징에서 손님이 앉아 있는 자리를 돈으로 사겠다는 여성이 나타났다.최근 중국 언론에서는 “미용실 고객이 앉은 자리를 돈 내고 사겠다며 언성을 높인 여성이 눈살을 찌푸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한 미용실에서 자신을 ‘VIP 고객’이라고 밝힌 여성이 소란을 피운 것이다.

이 여성은 공기청정기 근처에 앉기 위해 옆자리 고객과 자리를 바꾸기 원했다.하지만 상대방이 거절하자 소리를 지르며 1만위안(약 180만 원)에 자리를 사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이 자리 고객은 또다시 거부를 했다.분노한 여성은 지갑에 돈다발을 꺼내 상대방에게 던졌다.

그러자 서로 싸우기 시작하다가, 여성은 미용실 원장에게 200만 위안(3억 4400만 원)에 미용실을 사겠다며 옆자리 고객을 끌어내라고 난리쳤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