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 70대 할머니 새벽 길거리에서 ‘폐지’줍다 차에 치여 사망

충남 천안, 70대 할머니 길거리에서 ‘폐지’줍다 차에 치여 사망

8562
152048661265-20180309
961406-143856-4212

23일 오후 11시 33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도로에서 폐지를 수집한 후 이동 중이던 70대 할머니가 승용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천안서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성환읍 매주리 소재 왕복 4차로의 중앙선 부근에서 A(79·여)씨와 B(26·여)씨가 20대 남성이 몰던 승용차에 치였습니다. A씨는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도중 숨을 거뒀습니다.

당시 부근을 지나다 A씨를 도와주던 B씨도 차량에 치어 경미한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승용차를 운전하던 남성은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