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중 만난 손님과 결혼후 이혼한 28살에게 서장훈이 ‘정색’하면서 한 말 (+영상)

알바중 만난 손님과 결혼후 이혼한 28살에게 서장훈이 ‘정색’하면서 한 말 (+영상)

한 20대 여성의 사연이 안타까움과 분노를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28살 미연 씨가 출연했다. 다소 젊은 나이에 그는 이미 여러 풍파를 겪었다.미연 씨는 23살 때 알바하다 만난 한 살 연하 손님과 결혼했다. 결혼식도 하지 못하고 혼인신고만 한 채 살았다. 지금은 남편과 이혼하고 혼자 6살 딸을 키우고 있다. 그는 “1남 2녀 중 장녀인 제가 동생들을 자주 챙겼다. 그로 인한 갈등이 심해 이혼했다”고 털어놨다. 

safe-image
img-20200623121709-dc263ef0
img-20200623121739-cc7c1341

이혼한 지 2년째, 아빠는 아이를 한 번도 보러 온 적이 없다. 아이가 아파 연락을 했을 때도 그는 오지 않았다. 유치원 졸업사진을 보내도 답변이 없었다. 전남편은 1년에 서너 번 양육비를 보내는데 그마저도 10~20만 원씩 보낸 게 전부다.

문제는 어린 딸이 아빠를 찾으며 보챌 때가 많다는 것. A 씨는 “동생을 만들어달라는 말이 가장 가슴 아프다”며 고개를 숙였다

img-20200623121815-4f713021

MC 서장훈(46) 씨는 “아빠는 외국에서 일하다 돌아가셨다고 해”라고 조언했다. 그는 “정말 이런 말 하고 싶지 않지만 전남편이 돌아올 것 같지도 않고 무책임하니 차라리 그렇게 말해라. 딸이 좀 더 커서 상황을 이해할 수 있을 때 솔직하게 털어놔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참에 아빠를 만들어줘”라는 말도 했다. 그는 “미연이 너도 고작 만 27살이야. 한창 꽃다운 나이”라며 “네 남은 인생과 사랑도 중요해”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미연 씨는 “아직은 딸과 둘이 지내는 게 좋아요”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