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장신영 ‘출산’ 보면 부부관계 안좋아질까봐 “분만실 나가고 싶었다” 라고 말한 강경준

아내 장신영 ‘출산’ 보면 부부관계 안좋아질까봐 “분만실 나가고 싶었다” 라고 말한 강경준

a5b2qlrp99057ako83e8
h4wzfa33k8z3j5v44a6x
uyk9nq0e4w839423d0lj
ml9t3ivbu2o0ph8a7717
13o67i10e7weda3m8c1q
gy2w2h263nfurfnjt1fg
5jzz48ln5vo76fq1183g
sbg91j14bg0c34m70t2r
3l1d0o996x48t58e4k4z

배우 강경준이 둘째 아들 정우 출산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는 강경준, 장신영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아들 정우에게 이유식을 먹이던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분만실에 끝까지 안 들어온다고 했는데 왜 내 머리맡에 있었냐”라고 물었다.

강경준은 “나는 나가고 싶었다. 주변에서 막아서 나갈 수 없었다”라고 답해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김구라는 “이런 아빠들이 생각보다 주변에 많다”라며 강경준은 위로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솔직하게 말한 것 같다”, “트라우마로 남는 사람도 있다”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 누리꾼은 “남편 답지 못한 발언이다”, “부부관계 때문이라니”, “장신영이 서운할 것 같다” 등 반응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