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참전했지만 지원금 못받아 ‘파지’ 주워 사는 89세 참전용사 할아버지

‘6.25 전쟁’ 참전했지만 지원금 못받아 ‘파지’ 주워 사는 89세 참전용사 할아버지

zcscs
04l47wk74in1vy86erd7
539t2742d140x9vf18ig
p290ky3v321dlb899nih
zl861bf692nkn4d57n05

6·25전쟁에 참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영웅은 늙고 힘없는 노인이 돼 지원금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폐지를 주워 겨우 살고 있는 그의 사연은 6·25전쟁일을 앞두로 재조명됐습니다.

박래정 할아버지는 지난해 유튜브 채널 ‘진용진’에 소개됐습니다.

박 할아버지는 파지가 담긴 리어카를 끌고 다니며 생계를 유지를 해왔습니다..

나라에서 나오는 20만원과 일당으로 생계를 유지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실정. 박 할아버지는 하루에 11시간 일하면서 겨우 1만 5천원을 법니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지만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는 할아버지와 같은 숨은 영웅들이 곳곳에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