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죽지마..”코로나 걸린 할머니가 숨을 안 쉬자 울면서 인공호흡한 손자

02
03
thumb-1a15a21740e2ef05bc6981b79bb0e755-1592274983-1634-922x485

15일 온라인 미디어 리치피드에 맥시코에서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은 할머니가 쓰러지자 인공호흡을 하는 손자의 사진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할머니는 며칠 전 병원에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격리 치료를 받는데 사진 속 할머니도 집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 할머니는 고열이 너무 심하게 나서 쓰러지고 마는데 이를 보고 놀란 손자가 곧 바로 자신의 차에 태우고 할머니를 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병원에 거의 도착했을 때 쯤 할머니는 조용히 눈을 감으셨습니다.

놀란 손자는 곧바로 차를 세우고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인공호흡을 시도했습니다.

지켜보고 있던 사람들이 모두 놀라 그를 말렸지만 그는 할머니 입에 계속 호흡을 불어 넣었습니다.

뒤늦게 의료진이 왔고 의사는 할머니의 사망 소식을 손자에게 전하자 할머니의 사망 선고를 들은 손자는 할머니를 끌어안고 울부짖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