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하러 온 남성에게 일부로 ‘에이즈 주사 바늘’ 사용한 여성

blood-donation-2603649-960-720
20200610-180413
20200610-180418
20200610-180441
20200610-180425

과거 헌혈을 하러 온 남성에게 에.이.즈 환자가 쓴 주사를

사용했다는 한 여성의 글이 다시 한번 논란이 되고 있다.

과거 문제의 여성은 페.미.니.즘 커뮤니티인 ‘메갈리아’에

“오늘 헌혈하러 온 한.남에게 에.이.즈 주사바늘 사용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여성은 “한.남의 피는 필요없다 이.기.야”라며

“오늘 한명도 재.기시키고 보람찬 하루였다”고 말했다.

한.남은 한국 남성들을 비하하는 말이고, 이.기.야는 일베 회원들이 쓰는 단어다.

재기하다는 마포대교에 투.신해 사.망한 성.재.기를 조.롱하며

상대방에게 자.살하라고 말할 때 쓰는 용어다.

모두 극단적 페미니스트들이 주로 사용하는 패.륜.적인 용어로 알려져있다.

여성의 글은 순식간에 국내의 각종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을 불러왔다.

일부 시민들은 직접 대한적십자가 혈액관리본부에 신고했으며,

글 작성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청원 글이 올라오기까지 했다.

“해당 글은 전혀 사실무근인 악의적인 글이다.

헌혈시 사용하는 주사바늘은 모두 일회용품을 사용하고

재사용은 불가능하다”고 밝히며

“적십자사는 해당 글 게시자 및 전파자에 대해

민형사 고소 준비 중에 있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고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