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녀 탯줄 자르려다 삐끗”…시어머니가 떨어트린 가위에 신생아 얼굴 절반 찢어져

“손녀 탯줄 자르려다 삐끗”…시어머니가 떨어트린 가위에 신생아 얼굴 절반 찢어져

“손녀 탯줄 자르려다 삐끗”…할머니가 떨어트린 가위에 신생아 얼굴 절반 찢어져

img-1
img-2
img

지난달 28일 베트남에서 한 신생아가 떨어진 가위에 맞아 입 주변이 크게 찢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생아의 엄마 부 티스(20)은 갑자기 찾아온 산통에 병원에 가지 못하고 집에서 출산하게 되었고, 집에 있던 부 티스의 어머니 방 티므씨의 도움으로 무사히 출산을 할 수 있었다.

할머니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제거하기 위해 가위를 들었지만 실수로 놓쳐버리고 말았다.

떨어진 가위는 아이의 얼굴 위로 떨어졌고, 날카로운 가위에 아이의 입이 크게 찢어졌다. 이들 가족은 급히 구급차를 불러 인근 병원의 응급실로 향했고, 아기는 즉시 수술실에서 봉합 수술을 받았다. 현재 아기는 수술 후 안정을 되찾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