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하겠습니다!” 착실하던 신입사원이 점점 타락해가는 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