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이름이 XX초등학교라서요…” 어딜가나 놀림받던 학생들을 위해 앞장선 초등학생의 기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