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이렇게 먹여왔다고”…제주도 일부 어린이집 급식실태

“아이들에게 이렇게 먹여왔다고”…제주도 일부 어린이집 급식실태

20200723-205023
20200723-205027
20200723-205032
20200723-205037
20200723-205125

제주지역 일부 어린이집 급식이 양과 질 모두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구성된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지난 2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정부는 이달 초 전국 유치원과 어린이집 설치 급식소에 대한

위생 점검에 나서면서 현재 제주지역 어린이집에서도

대대적인 위생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며

“하지만 이번 제주도 보건당국의 전수조사에 대해

벌써 보여주기식 점검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일부 어린이집에서 실제 제공했던 급식과는 다르게

급식 관련 서류를 한꺼번에 준비하거나,

실제 아이에게 제공했던 음식 재료를 부랴부랴 숨기고,

불량한 위생 상태를 덮기 위해 대대적인 급식실 청소가 이뤄지고 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제주지역 일부 어린이집에서

제공하고 있는 부실 급식을 촬영한 사진도 공개했다.

또 아무런 반찬 없이 건더기도 얼마 없는 국에 밥만 말아져 있기도 했다.

images
11092-3481-5425

추가로 노조는 “그동안 도 보건당국에 부실·불량 급식과 관련한

대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여러 차례 요구했지만,

보건당국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며

“앞으로 현장 노동자로부터 직접 부실·불량 급식 사례를 신고받아

재차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하고 보건당국에 신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