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창고에 쌓인 ‘1천만원’짜리 ‘에르메스’백…재고 “불태워 폐기?”

면세점 창고에 쌓인 ‘1천만원’짜리 ‘에르메스’백…재고 “불태워 폐기?”

90087547-216792672862649-401509575925670775-n
78964523

가방 하나에 1천만원을 훌쩍 넘는 초 고가의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는 재고물품을 국내 시장에 풀지 않는다고 합니다.

에르메스 측은 “값싸게 팔리면 명품의 이미지와 가치가 훼손된다”며 재고 국내 판매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명품의 희소성을 강조하는 에르메스의 경우 재고 물품을 반송하거나 불에 태워 없애는 방식으로 처리해야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