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화장실에서 몰카 찍다 걸려 부모님 호출하자 ’30층’에서 뛰어내린 고3 남학생

여자화장실에서 몰카 찍다 걸려 부모님 호출하자 ’30층’에서 뛰어내린 고3 남학생

1y25e4y3qe265d86u1s7
88a2c0h82ri1su3sb951
fym0czfk7fu9bg62v520
y338skj795hyrlbu032z

여자화장실에서 몰카 찍다 걸려 부모님 호출하자 ’30층’에서 뛰어내린 고3 남학생

지난 3일(현지 시간) ‘시나닷컴’ 등 중국 현지 매체는 지난달 28일 우한 기술 중등학교(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이 자신의 집 9층에서 30층까지 올라가 투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학생은 최근 학교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 동영상을 촬영하다 같은 학교 여학생에게 발각돼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교내 성 상담 교사는 남학생에게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작성하도록 했다. 영상을 유포할 경우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것을 약속받으며 영상을 삭제하도록 했다.

그러나 피해 여학생은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부모님을 호출했습니다. 이 말을 듣고 남학생은 집에 돌아와 10분 뒤 30층으로 달려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에 부모에게 자신의 잘못이 알려지는 게 두려워 극단적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자오 군의 부모는 “아이가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없었다”며 “학교에서 자극을 받았을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