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는것도 다 한 때여~” 배우자 외도하면 무조건 용서해줘야한다는 오정태 어머니

“바람피는것도 다 한 때여~” 배우자 외도하면 무조건 용서해줘야한다는 오정태 어머니

3dak9pkav0cxkp69xmtg
99w187545qnrkj0riv8g
dk114xb43jr9um6ekd06
hzj9guj7h20e450s6wct

지난 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오정태가 출연해 가정사를 고백했습니다.

이날 패널들은 ‘배우자의 바람 한 번쯤 용서해 vs 말아’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고 오 정태의 어머니는 “무조건 용서해 줘야 한다”라고 주장했고, 오정태는 “어머니가 이러니까 아버지가 한 번 할 거 두 번하고 세 번하는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오정태는 아버지가 주기적으로 바람피우다 걸렸다고 폭로했다습니다. 그는 “항상 길 한복판에서 어머니한테 무릎 꿇고 빌고 있었다. 얼마나 창피하냐”라고 덧붙였습니다.

심지어 오정태는 아버지가 다른 여성과 차 마시는 걸 목격하고도 또 같은 상황이 반복 될까봐 묵인하기도 했다고 털어놨고 오정태 어머니는 “바람도 다 한때다. 지금은 늙어서 더 불쌍하다”라며 고개를 내저었습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어떻게 매번 용서할까”, “진짜 사랑하면 가능할 지도 모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