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뺏어가지 말아주세요”..백종원이 극찬한 덮죽집의 안타까운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