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도 잘돼요”…정부 간부들도 찾아왔다는 ‘북한’의 신축 아파트 수준